서해 | 남해| 동해| 제주| 바다날씨| 갈라짐| 특보 발효중 
> 서해 > 목포 > 바다낚시 채비

감성돔 잠길찌낚시 채비

ㆍ소개

  영등철에는 수온이 바닥을 벗어나 오르기 시작하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한겨울 보다 여건이 좋아진다. 그렇다고 영등철에 수온이 계속해서 상승 곡선을 그리는 것은 아니다. 등락을 반복하면서 점진적으로 수온이 오른다고 해야 정확한 표현이다. 수온이 지속적으로 오르는 것과, 등락을 반복하면서 점차적으로 오르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 특히 수온 변화에 민감한 감성돔 낚시에서는 조황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영등철 감성돔 낚시는 출조일의 수온 변화에 따라 조황이 좌우된다고 할 만큼 수온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수온이 오른 날에는 조황도 덩달아 상승하고, 반대로 수온이 낮아진 날에는 예외없이 조황도 하락한다. 문제는 수온이 내려가 감성돔 활성도가 낮아진 상황이다. 아무리 영등철이 겨울에 비해 절대수온이 높다고 해도 전날 보다 수온이 떨어진 날에는 한 겨울 못지 않게 감성돔의 움직임이 둔화된다.
  이런 날에는 극도로 예민한 채비로 승부를 거는 수 밖에 없다. 감성돔이 미끼를 건드리기만 해도 어신이 나타날 만큼 예민한 채비가 아니면, 하루 종일 물에 '둥둥' 떠다니는 찌를 구경하다 철수할 가능성이 크다. 감성돔의 활성도가 매우 낮아진 상황에서 전문꾼들이 가장 즐겨 사용하는 채비가 잠길찌 채비다. 잠길찌 채비는 낚시 경험이 그리 풍부하지 않은 꾼들 사이에서도 유행할 정도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하지만 이런 꾼들 중에 채비를 제대로 만들고 테크닉을 정확하게 구사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잠길찌채비를 만들 때 가장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은 채비가 가라앉는 침력을 알맞게 조절하는 것이다. 즉 찌매듭까지 밑채비가 완전히 가라앉은 다음, 어신찌가 잠기는 속도를 '최적'으로 맞춰야 한다는 의미다. 정확한 수치로 계산할 수는 없지만, 천천히 가라 앉을 수록 유리한 건 틀림 없다. 어신찌가 가라앉는 속도가 빠르면 빠를 수록 미끼 움직임이 부자연스럽기 때문이다. 수온하상으로 인해 그렇잖아도 예민해진 상태에서 미끼가 부자연스럽다면 입질을 기대하기 어렵다. 채비가 매우 천천히 가라앉도록 침력을 조절하면 입질을 유도하기 좋은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밑걸림도 거의 생기지 않는다. 찌의 부력과 수중찌(혹은 봉돌)의 침력이 거의 균형을 이루고 있는 상태기 때문에 바늘이나 봉돌이 바닥에 닿으면 더 이상 가라앉지 않으므로 밑걸림이 생겨도 살짝 걸리는 경우가 많다. 찌밑수심 조절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너무 깊게 조절하면 밑걸림이 잦고, 너무 얕으면 찌가 물 속에 잠기는 거리가 길어져 찌가 잘 보이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대체로 공략하고자 하는 수심보다 약 50cm 정도 얕게 조절하는 것이 적합하다.

바다타임 SN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물때표 보는법 도움말 PC버전